사회
공주시, 민선8기 일자리 종합계획 실행력 강화 총력
‘일자리가 강한 공주’ 비전 아래 실천과제 집중 논의
기사입력: 2023/06/27 [20:13]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일보] 공주시(시장 최원철)가 민선8기 추진해 나갈 일자리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6일 시청 집현실에서 최원철 시장을 비롯한 일자리위원회 위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민선8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실천해 나갈 구체적인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시는 지난해 12월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을 수립한 뒤 지역 일자리 한계를 극복하고 국내외 고용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체감도 높고 효과적인 일자리 전략을 담은 세부 집행계획을 마련 중이다. 

 

앞서 수립한 종합계획은 ‘일자리가 강한 공주’라는 비전 아래 오는 2026년까지 고용률 68%를 달성, 일자리 1만 2천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이다. 

 

4대 핵심 전략으로 ▲민간주도 일자리 ▲지역특화 일자리 ▲대상별 맞춤 일자리 ▲상생협력 일자리가 제시됐으며, 미래 공주 성장을 선도할 신산업 육성, 백제문화 자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 등 13대 실천과제가 도출됐다. 

 

시는 성공적인 일자리 대책 추진을 위해 지역 일자리 특성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중앙정부 일자리 정책과 충청남도 민선8기 일자리 공약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전략 그리고 일자리 정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 등에 집중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주형 청년 창업 기업 발굴 육성 ▲소상공인을 위한 찾아가는 원스톱 고용‧노동 서비스 ▲관광창업 지원체계 구축 ▲공주형 워케이션 운영 ▲고학력 여성 경력이음 주부인턴제 등 38개 일자리 사업이 제시돼 눈길을 모았다. 

 

시는 세부 실행계획을 담은 목표 공시제 연차별 세부 계획을 올해 말까지 수립해 지역민 삶의 질 제고와 지방소멸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 관리하기 위해 기존 일자리위원회를 논의 기구에서 실행 기구로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최원철 시장은 “서민층의 생활 안정과 청년‧노인 일자리 창출 등 고용 촉진을 위해 다각적인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민간 주도의 일자리 창출이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