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천안시, 올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획득 원년
3월 중 획득 기대, 아동친화도시 조성 전략과 특색사업 등 추진
기사입력: 2022/01/12 [09:58]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충청세종일보


[
세종일보] 천안시가 올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획득 원년’을 목표로 아동친화도시 업무계획을 수립하고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 

 

천안시는 지난 2019년부터 유엔아동권리협약의 기본정신을 실천하고 유니세프가 정한 아동의 참여체계, 아동권리 홍보와 교육, 아동친화도시 조성전략 수립, 아동영향평가 등 10가지 구성요소에 맞춘 ‘아동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도 시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의 4가지 권리인 생존, 보호, 발달, 참여 영역을 중심으로 10가지 원칙과 46개 지표를 달성을 통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시는 지난해 6월 말 유니세프에 인증신청서를 제출해 현재 1차 서면 심사를 받고 있다. 1월 말 긍정적인 서면 심사결과를 받게 되면 2차 대면심사를 거쳐 3월 중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아동 참여권리 보장을 위해서는 아동참여기구와 어린이기획단을 운영해 아동정책의 수요자인 아동의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해야 한다. 아동실태 보고를 위해서는 사후영향평가 연구용역을 통한 올해 천안시 아동친화예산 분석 및 놀이여가와 참여/시민의식, 안전보호, 보건사회서비스, 교육환경, 가정환경 등 6가지 아동 일상생활 영역별 아동실태를 조사한다.

 

그동안 아동실태조사와 시민 100인 원탁토론회를 통해 최종 선정된 아동친화도시 조성 23개 전략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실무추진단을 운영해 아동 권리전략에 대한 이행점검에 나선다.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위원회의 기능을 강화해 천안시만의 아동친화도시 특색사업을 구상할 계획이다. 

 

아동권리 침해사례 발생 시 아동의 입장을 옹호할 수 있는 대변인 역할을 맡을 아동권리 전문가와 시민집단을 ‘아동권리 옴부즈퍼슨’에 위촉함과 더불어 아동권리 홍보와 시민 아동권리 교육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이밖에 아동일상생활 안전과 보호을 위해서는 아동의 안전한 귀갓길을 위한 ‘천안안심홈’을 적극적으로 알린다. 천안안심홈은 위급상황에 스마트폰을 흔들거나 긴급호출 버튼을 클릭하면 긴급신고가 가능한 앱이다. 아울러 도로에 안심 승하차 구역 시범 설치를 비롯해 어린이 보호구역 전 구간에는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해 아이를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한 통학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