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부강면, 폭설대비 제설대책‘총력’
기사입력: 2021/01/06 [06:47]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세종일보]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면장 안진순)이 6일부터 겨울철 폭설을 대비한 제설특별대책에 나선다. 

 

기상청 예보에 다르면 오는 7∼9일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부강면은 주요간선도로와 이면도로 제설작업을 위해 기상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기상특보 발령에 따른 단계별 비상근무조를 운영하는 등 상황발생시 유관기관과 연계해 대응할 계획이다. 

 

현재 소금40톤을 비롯해 염화칼슘 10톤, 친환경제설제 8톤을 확보한 상황이며, 강설로 인한 제설작업 장기화 시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고갯길, 상습결빙구간 등 제설취약지구를 중점관리하고 마을별로 제설자재(염화칼슘)를 배부해 응급상황 시 마을제설단을 중심으로 신속히 대응해 주민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안진순 부강면장은 “겨울철 안전사고 제로화를 달성하기 위해서 시민들의 주의와 신고가 중요하다”며 “강설로 인한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