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목표권수 조기 달성
- 10월 말 기준 3만 6,000권 초과 대출…14일 서비스 종료 -
기사입력: 2020/11/18 [02:32]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세종일보]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올해 책 읽는 세종 문화도시 구현을 위해 추진한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목표권수 3만 6,000권을 조기 달성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지역 협력서점을 통해 읽고 싶은 책을 쉽게 대출·반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로, 대출 후 반납된 책은 시가 공공도서관 장서로 구입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추진을 위해 추경을 포함해 총 5억 3,600만 원의 예산을 확보, 연말까지 3만 6,000권 대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사업 추진 결과 세종시민들의 높은 독서율과 코로나19로 인한 도서관 휴관 장기화로 서비스 이용률이 크게 급증, 10월 말 기준 목표치를 조기 달성했다.

 

이에 시는 예산소진으로 올해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지난 14일부터 종료하는 한편, 시민 이용 만족도가 매우 높은 사업인 점을 고려해 내년 1월부터 곧바로 운영을 재개에 나설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민들의 높은 독서열기는 ‘책 읽는 세종’ 문화도시 구현의 훌륭한 자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주도의 건강한 독서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