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집콕이어도 괜찮아, 아빠와 함께라면
- 100인의 아빠단, 비대면 방식으로 집콕육아교실 운영 -
기사입력: 2020/11/12 [00:45]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세종일보]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남성들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추진 중인 ‘100인의 아빠단’이 2기 활동에 들어서면서 호응을 이끌고 있다. 

 

100인의 아빠단은 남성들의 육아 참여를 독려하고자 정부가 2011년부터 추진해오던 활동을 지역사회로 확대, 세종시는 지난해 1기를 시작으로 올해 2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상은 세종시에 거주하며 3∼7세 자녀를 둔 남성으로 지난 6월 선정돼 이달까지 활동한다. 세종시는 100인의 아빠단 선정 당시 신청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가장 먼저 마감됐다. 

 

올해는 비대면 방식으로 집에서 자녀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재미있는 집콕 육아교실’을 운영, 가정에서 아빠와 자녀가 줌(Zoom)을 통해 놀이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면서 다양한 체험활동을 벌인다. 

 

집콕 육아교실은 지난 9일을 시작으로 10·16·17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오후 7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1시간씩 진행한다. 

 

1회차 세균맨을 잡아라, 2회차 우리집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3회차 즐거운 풍선놀이법, 4회차 다양한 도구로 놀아보아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앞서 100인의 아빠단 2기는 지난 7월 슬기로운 집콕소풍, 지난 9월 힐링무비데이 등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특정 미션을 우수하게 수행한 아빠를 대상으로 총 128명의 우수아빠를 선정하기도 했다.  

 

시는 100인의 아빠단 활동을 기록해 내달 중 육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100인의 아빠단 활동사례집’을 발간·배포할 예정이다. 

 

오정섭 여성가족과장은 “100인의 아빠단은 육아에 서툰 남성들이 미션을 수행하면서 육아를 자연스럽게 터득하고 자녀들과 유대관계를 형성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세종시의 젊은 아빠들에게 인기가 많고 참여도가 높다”고 말했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