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치원읍, 민관협력 노숙인 보호대책 마련 모색
- 13일 임은경 시설장 슈퍼바이저로 위촉…통합 맞춤서비스 강화 -
기사입력: 2020/08/13 [22:57]  최종편집: ⓒ 충청세종일보
충청세종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세종일보]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읍장 임재공)이 임은경 현 세종시장애인생상품판매시설장을 슈퍼바이저로 위촉하고 북세종권 노숙 문제 해결을 위한 통합적 맞춤서비스 강화에 팔을 걷고 나섰다.

 

조치원읍은 13일 읍사무소 3층 회의실에서 북세종권 노숙 문제 해결을 위한 ‘북세종권 민관통합사례관리 슈퍼바이저’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조치원 지역은 조치원역 앞, 조치원 육교, 수원지공원 등 장기 노숙자들이 많아 지역주민과 노숙인의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곳으로, 노숙자에 대한 통합적 맞춤서비스가 절실한 곳이다.

 

슈퍼바이저로 위촉된 임은경 세종시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장은 한국노숙인복지시설협회 사무처장을 역임하고 26년간 노숙인을 위한 법 개정과 보호체계를 구축한 경력이 있는 전문가다.

 

앞으로 임은경 시설장은 북세종권 슈퍼바이저로 고착화된 노숙자 문제 해결과 고위험군 사례 개입 방향에 대해 자문 및 역량강화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노숙인의 기본적 이해를 바탕으로 북세종권 노숙인 사례에 대한 효과적인 개입 방안과 실무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슈퍼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임은경 시설장은 “민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립을 돕는다면 노숙인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노숙인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안전한 조치원읍을 위한 보호대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치원읍은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위기가정의 복합적 문제해결을 위해 상시 슈퍼비전 체계를 구축, 매월 민관기관이 협력해 효과적인 통합사례연구를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충청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